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사람들이 나보고 맘충이래.” 한국에서 여자로 살아가는 일 그 공포, 피로, 당황, 놀람, 혼란, 좌절의 연속에 대한 인생 현장 보고서 조남주 장편소설 『82년생 김지영』이 민음사 ‘오늘의 젊은 작가’ 시리즈로 출간되었다. 조남주 작가는 2011년, 지적 장애가 있는 한 소년의 재능이 발견되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통해 삶의 부조리를 현실적이면서도 따뜻하게 그려낸 작품 『귀를 귀울이면』으로 ‘문학동네소설상’을 받으며 데뷔했다. 시사 교양 프로그램에서 10년 동안 일한 방송 작가답게 서민들의 일상에서 발생하는 비극을 사실적이고 공감대 높은 스토리로 표현하는 데 특출 난 재능을 보이는 작가는 신작 『82년생 김지영』에서 30대를 살고 있는 한국 여성들의 보편적인 일상을 완벽하게 재현한다. 주인공 ‘김지영 씨’의 기억을 바탕으로 한 고백을 한 축으로, 고백을 뒷받침하는 각종 통계 자료와 기사들을 또 다른 축으로 삼는 이 소설은 1982년생 김지영 씨로 대변되는 ‘그녀’들의 인생 마디마디에 존재하는 성차별적 요소를 핍진하게 묘사한다. 이를 통해 작가는 제도적 성차별이 줄어든 시대의 보이지 않는 차별들이 어떻게 여성들의 삶을 제약하고 억압하는지 보여 준다. 여권이 신장된 시대, 그러나 여전히 ‘여성’이라는 조건이 굴레로 존재하는 사회에서 살아가는 한 여자의 인생을 다룬 『82년생 김지영』은 조용한 고백과 뜨거운 고발로 완성된 새로운 페미니즘 소설이자 수많은 사람들의 경험과 자료로 이루어진 ‘목소리 소설’이다. 맘충이, 여혐, 메갈리아 등 연일 새롭게 등장하는 페미니즘 화두를 관심 있게 지켜보는 독자라면 누구나 흥미롭게 읽을 수 있고 저마다 의미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Title:82년생 김지영
Edition Language:Korean
ISBN:9788937473135
Format Type:

    82년생 김지영 Reviews

  • Emily May

    The world had changed a great deal, but the little rules, contracts, and customs had not, which meant the world hadn’t actually changed at all. 4 1/2 stars. There is some seriously weird and awes...

  • Meike

    This novella hit a nerve in South Korea and became one of the biggest-selling books of the new century. In it, Cho Nam-Joo tells the story of a Korean everywoman from her birth in 1982 until 2016, the...

  • Reading_ Tam_ Ishly

    Just before reading this book, I was confused if it's a fiction or a non-fiction. But I did not even check because I am glad it turned out to be both!The story is fictionalized but there are facts men...

  • Elle

    One of my Top Ten Books of 2020! I’ve been saving this one for a time when I could handle the impending rage-read. I don’t think anyone is ever really going to be “ready” for this kind of p...

  • s.penkevich

    ‘What would happen if one woman told the truth about her life, asks poet Muriel Rukeyser. The answer, she says, is ‘the world would split open.’ Korean author Cho Nam-joo has done just this with...

  • Pearl Ju

    If you are a woman living in Korea, I recommend reading this book in your room alone with tissues because I am positive at least once you will show tears with sympathy. Due to unconscious sexual discr...

  • Yun

    In Kim Jiyoung, Born 1982, Jiyoung recently quit her job to care full time for her newborn daughter. But something is wrong, as she starts to take on the voices of other women, both alive and dead, in...

  • Muthia Rahmana

    Eye-catching book with a beautiful cover brought me to know more. Yup, the title is Kim Ji Young Born in 1982. From the title, I could say that it was about biography, but not. It was about how women ...

  • Sooyoun

    Main character of this book is one year younger than me. And I am born and raise in Korea, that means a lot of her experience is very similar with my own.When I was young, I was young and naive like e...

  • Thomas

    Appreciated this novel’s thorough portrayal of the entrenched sexism in South Korean society. Cho Nam-Joo shows how patriarchy pervades every facet of South Korean life: the ways parents and teacher...